Oeil



마치 시인 보들레르가 그러하였던 것처럼 산보자로서의 자세로 일상의 장면들을 맞이하기로 했다.

매일 혹은 이 표현보다 더욱이도 맞이하던 장면들이 특별히 더 아련하고 벅찰 때가 있다. 

그러한 장면들을 카메라로 담기 시작했다. 누군가에게는 별거 없을 수 있는 일상의 모습들이 

35mm의 작은 카메라에선 아름다운 장면들로 마치 그대들이 즐겨보던 영화의 한 장면으로 이뤄지기를 원했다. 

프랑스어로 눈이라는 뜻을 가진 브랜드 Oeil은 독자들에게 혹자의 눈을 통한 장면들을 보여주고 싶어 시작되었다. 

평범히 흘러갈 수 있는 시간들이 찰나의 시간에서 기록된 장면들을 보여주고자 한다.











Oeil

 CEO: 김민용 ㅣ Business License: 539-16-01681
Address: Daegu, Korea CS: 010-9951-1409 

Terms of Use  ㅣ Privacy


Hosting by Imweb